UNGEMUETLICH VI - PERFORMANCE - ART- EVENT

€852 of €5,700 goal

Raised by 18 people in 3 months

UNGEMUETLICH VI

performance art event

01. 03. 08. 2019 19h


제 6 회 불편한 기운

공연 예술 행사

2019 년 8 월 1 일 ~3 일 오후 7 시

한국어 번역을 보시려면 아래로 스크롤을 내려주세요





more
www.ungemuetlich.com

venue
Forum Factory - Berlin


UNGEMÜTLICH VI - Berlin / Korea – 2019

This performance / art event is organized as an intercultural exchange between Berlin based, international, and Korean-based artists. It takes place in 2019, the 30th anniversary of theof the fall of the Berlin wall, and strives to present and address multiple approaches to historical meanings, differences, and analogies between the two countries through art.

“The diverse language of traditional, idealistic, abstract, artistic and symbolic actions involved performance art might be understood as a request for respect for humanity, for freedom of expression and existence, for the desire and hope for peace—despite cultural, historical, political, and contemporary differences.” Frédéric Krauke

Around forty artists are invited to participate in UNGEMÜTLICH VI. The event will be progressive. Each work, each period of time, each day is a microcosm in a macrocosm, linked with each other through progression, friction, energy, and communication.


FRICTION – POTENTIAL – RESPECT

When little space remains for the many,
When proximity provokes,
When the insistence of the one displaces others,
Things then become uncomfortable.

A structured form of performance and an interlinking of various media and forms of presentation are the focus of the examinations of the artists participating in UNGEMÜTLICH. They understand the constraints that result from a collective use of limited space as a challenge and perspective for individual interpretations and interactions. In essence, everyone is oneself; they encounter one other on the periphery. The formal, visual, and conceptual aspects of one work become linked to the others. The participants in the event are invited to communicate with each other. Together, the various performances each become a chapter of a story that will be told just this once,on the evenings of the event.


CONCEPT

Confronted with the globally networked, increasingly complex world all around us, the Cold War as it persist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seems to be an anachronism and Korea the Gaulish village that bravely puts up resistance to its Roman-occupied surroundings. This resistance is inspired by the phantasm of remaining in simpler, less complex structures—or of being able to return to them again. Since, particularly today, the convenient East-West or North-South of those days has once again become popular with unrealistic, nostalgic individuals who find borders, walls, and lines of demarcation appealing — from Trump’s Mexico fence to the Frontex fantasy, or the possible sealing off of Europe to the outside, like an insect trapped in amber. The times when solidarity and reunification were popular around the globe and the majority supported an open world are over for the time being. Thirty years after the fall of the Berlin wall, the divided Korea is increasingly impressing conservative agitators with a political black-and-white way of thinking as a fossil disconnected from the present, which prompts restorative dreams of a manageable, dichotomously ordered construct of the world — here the good, there the bad — and keeps alive a sense of belief in the possibility of being able to permanently shift the global political dynamite produced in the center to the periphery and deposit it there: Korea — the final repository for the Cold War.

The recent past is reflected in the experiences of the fragile, fractured individual: the Cold War hindered the cross-border encounters that are common today, put ideological blinkers on freedom in the West, and became fixed not only in people’s minds, but also in the reality far away from Europe, and cost the lives of innumerable people there, ruined biographies, and tore people apart. When this year’s edition of the performance art event Ungemütlich focuses on an exchange of thoughts and culture between Korea and Germany in the thirtieth year after the fall of the Berlin wall, subjective mental states in Germany and North and South Korea are thus — in sharp contrast to the customary political masquerade — supposed to come to the fore and enter into dialogue, inliving bodies in which the violence of political circumstances have inscribed and continue to inscribe traces, here as well as there. These traces must be exposed.

The performance art event Ungemütlich is now taking place for the sixth time, with the aim of putting into practice and reflecting on general concepts of corporeality, empathy, and topicality, each time at a specific venue with its particular spatial and technical limitations — as well as its possibilities. The communication of the individual performers with themselves, other artists, performances, the audience, and the venue thus produces a spatiotemporal context that, with its event character, generates an auratic here and now, open for participation, exchange, and broadening horizons. With its interdisciplinary character, the event brings together visual art, performance, dance, music, video art, and poetry, as well as participants with diverse cultural andartistic backgrounds. This at times leads to frictions, gives rise to unavoidability, but also topotentials and respect, indeed forces people to confront their own personal boundaries: “When little space remains for the many, when proximity provokes, when the insistence of the onedisplaces others, things then become uncomfortable.” While an atmosphere of comfort, peace, and acceptance leads people to sit back and relax, as if all questions have been answered, all problems solved, the “Ungemütliche” (an atmosphere of discomfort) produces inner as well as outer unrest, provides creative stimuli, and hence inspires.

In 2019, the festival is taking place at the Forum Factory, an event location in Berlin-Kreuzberg,and is dedicated to the Cold War, which in Germany has been the partially digested past for thirty years, but in Korea is still the conflict-ridden present. Demarcation, friction or even conflict, hopelessness, isolation, fear: these are the experiences not only on the political stage, but also ofthe individual body and its day-to-day as well as stylized performances. Entirely in line with the concept of the festival, the examination of the Cold War in its far-reaching, historical German and still current Korean form promises an uncomfortable, but inspiring confrontation that, with respect to ideology, rejects both the local reunification euphoria and the neurotic convulsions of Korean-Korean political relations.

concept by Frédéric Krauke  -  Text by Stefan Höppe  -  English translation by Amy Klement


HISTORY OF THE EVENT

Up to now, the UNGEMÜTLICH concept has taken place five times:
UNGEMÜTLICH I in Berlin in 2011,
UNGEMÜTLICH II in Karlsruhe in 2012, and
UNGEMÜTLICH III again in Berlin in 2013.
UNGEMÜTLCH IV took in cooperation with French artists and the Goethe Institut Marseille
at L'Embobineuse, 11 Boulevard Oués, 13003 Marseille, France, in September 2016.
https://vimeo.com/289509780 
The documentation of this event was presented as an exhibition with video projection and live
performances at the afternoon salon À l'Oriel on September 9, 2017, and with additional
new performances at l'Asile 404 in Marseille and at CASA LOBA in Reillanne, France.
https://vimeo.com/237999049 
UNGEMÜTLCH V took place at the Willner Brauerei Berlin from October 27 to 29, 2017.



LOST BORDERS - part of UNGEMÜTLICH VI

39337462_1558595816140827_r.jpegfoto by Young-il Kwon, 2018

LOST BORDERS - VIDEO
https://vimeo.com/315269239 

The main idea of the project lost borders is to remove the ink drawing that Frédéric Krauke created on the windows of an abandon observatory cabin in in the Goseong Unification Observatory area during the DMZ Art Festa 2018 and take it out of the DMZ. On its north side the drawing shows the landscape of North Korea, on its east side the ocean and horizon and on its south side the landscape of South Korea. There are no borders structures to be seen in the drawing of the landscape. When seen from the outside, from the north or from the south, the drawing of the landscape crossfades into a new landscape that combines both north and south into a state of lost borders.


Now that what was once military material has been transformed into a drawing, Frédéric Krauke’s aim is to bring this artwork, or even the cabin itself, out of the DMZ and have it exhibited at UNGEMÜTLICH VI.



Right now, Frédéric Krauke is in South Korea participating in the 2019 DMZ Daebungho Culture Festival and will take his way to the cabin. He is and has received the strong support of:



Kim Baekki – director of the JIEAF Festival – South Korea


Cha Joo-Man – director of the 2019 DMZ Daebungho Culture Festival and his team – South Korea


Yoo Jingye – performance art director – South Korea
Goseong Unification Observatory – South Korea


Hassla Art World – South Korea
Sun Jea Jay Lee – art director – South Korea


Jiae Han – translation – South Korea

Juha Lee - editing - South Korea

Amy Klement – translation


Stefan Hoeppe – culture manager – Germany
Forum Factory – venue – Germany






DONATIONS



UNGEMÜTLICH VI is a non-profit art event without financial support from official institutions. The donations will used for the realization of UNGEMÜTLICH VI, including:




shipping of artwork

 lost borders

accommodation


catering


insurance


video and photo documentation 


materials


transportation




Donations up from 30,- € will be remunerated with one print of "Borders", digital color-repo-print on 188 gr. photo rag paper, 22 x 20 cm, edition of 50, printed for UNGEMUETLICH VI by Frédéric Krauke in 2019. To be picked up at the event August 01–03. 
 
39337462_1562574063424812_r.jpeg
detail of the print





Donations up from 99,- € will be remunerated with one print of "der Ritter", 60 x 42 cm, edition of 69, printed for UNGEMUETLICH V by Frédéric Krauke in 2017.  To be picked up at the event August 01–03. 


39337462_1560873203877779_r.jpegdetail of the print

Original print  / der Ritter 



THANKS TO ALL THE SUPPORT AND DONATIONS TO COME

 

Frédéric Krauke – concept, organization & implementation






UNGEMUETLICH VI
제 6 회 불편한 기운

퍼포먼스 아트 이벤트

행사일정: 2019 년 8 월 1 일 ~3 일 오후 7 시
행사 장소: 포럼 팩토리 (Forum Factory ), 베를린
상세 정보:  www.ungemuetlich.com 



<제 6회 불편한 기운/ UNGEMUETLICH VI> – 베를린/한국 – 2019 

본 공연/예술 행사는 베를린과 한국에 기반한 국제 예술가들 간의 문화 교류를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2019년 독일 통일 30주년을 맞이하여 예술을 통해 현재를 고찰하고, 양국 간의 역사적 의미, 차이, 그리고 유사점들에 대한 다양한 접근을 보여주고 제시하려 합니다.



“전통적, 이상적, 추상적, 예술적, 상징적인 행위의 다양한 언어로 구성되는 퍼포먼스 예술은 문화적, 역사적, 정치적, 동시대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자유와 존재를 위한 표현, 평화를 향한 욕구와 희망, 인간성의 존중을 위한 요구로 이해될 수 있습니다. “

- 프레데릭 크라우케(Frédéric Krauke)


매우 진취적인 행사로써, 올해 열리는 <제 6회 불편한 기운> 은 약 40여명의 예술가들을 초청하였습니다. 각각의 작품, 각각의 시간, 매일은 진보와 마찰, 그리고 에너지와 소통을 통해서 연결된 대우주 안의 소우주와 같습니다.




마찰 – 잠재력 – 존중 (FRICTION – POTENTIAL – RESPECT)

“다수를 위해 매우 적은 공간이 남았을 때,

근접성이 야기될 때,

누군가가 다른 이들을 배제시킬 때,

그것들은 불편해지기도 한다.” 

구조화된 형식의 퍼포먼스와 다양한 매체의 상호연결, 발표형식들은 <불편한 기운>에 참가하는 예술가들의 실험이 초점을 두고있는 부분이다. 그들은 한정된 공간의 집단적 사용으로부터 오는 제약을 이해하며, 그것을 도전인 동시에 개개인의 해석과 상호작용을 위한 전망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핵심적으로, 모든 이들은 자기 자신이다; 그들은 다른 이를 주변에서 마주한다. 한 작품의 형식적, 시각적, 개념적인 면은 다른 것들과 연결되어진다. 이번 행사의 참가자들은 서로 소통하도록 초청되었다. 또한, 이번 행사의 저녁시간에 진행되는 다양한 공연들은 단 한번씩만 이야기되는 하나의 스토리의 한 챕터가 될 것이다.  




개념 Concept

우리를 둘러싼 국제적인 네트워크와 급격히 복잡해진 세상을 마주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과 한국 사이의 관계에서 지속되고 있는 냉전을 보고 있자면, 마치 로마에 점령당한 고대 프랑스 마을이 용감하게 저항을 표하고 있던 것과 같이 현 시대와 맞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저항은 단순하고 덜 복잡한 구조들에 대한 환상 또는 과거의 자신들로 회귀할 수 있다고 믿는 환상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오늘날, 트럼프의 멕시코 장벽에서부터 프론텍스 (Frontex)에 대한 환상, 외부세력으로부터 점차 유럽을 봉쇄하려는 가능성까지, 다시 국경과 벽, 경계선들이 매력적이라고 느끼는 향수에 빠진 개인들에 의해서, 예전처럼 동과 서, 또는 남과 북의 편리하게 구분 짓는 것이 다시 호응을 얻고 있다. 이는 마치 호박 안에 갇힌 벌레들과 같다. 이로써 유대감과 재결합이 세계적으로 호응 받고, 다수가 열린 세상을 지지하던 시대는 영원히 막을 내린 듯하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후 30년이 지난 오늘날, 분단된 한반도는 냉전의 마지막 보고로써 점점 더 현실과 괴리된 화석과 같은, 정치적 흑백 논리를 가진 보수적인 선동가의 인상을 준다. 이는 다루기 쉬운 이분법적으로 정렬된 세상의 - 선과 악- 구축에 대한 회상적 꿈을 일으키고, 세계의 정치적 폭약이 주변부로 영원히 이동 가능하며 최후의 보고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에 대한 믿음을 지속하게 한다.


가까운 과거는 연약하고 균열된 개개인들의 경험 층위를 나타낸다. 오늘날 냉전은 일상적인 경계를 넘어서는 만남을 저지하고 있으며, 서구에는 자유에 대한 이념적 눈가리개를 만들고, 이로써 사람들의 정신 만이 아니라 유럽과 멀리 떨어진 현실에도 뿌리를 내렸다. 그리고 이는 그곳의 수없이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희생하였으며, 그들의 삶을 파괴하고 그들 사이를 갈라 놓았다.

올 해 공연예술 행사 <불편한 기운>은 베를린 장벽 붕괴 30년을 맞이하여 한반도와 독일 간의 사상과 문화 교류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는 관행적인 정치적 가식과는 크게 대비되며, 독일, 한국, 북한이 가진 주체적 심적 상태가 표면화되고 이야기되어야 하며, 살아있는 몸에 정치적인 관계의 폭력들이 기록되어야 하며, 여기저기에 계속해서 흔적들은 새겨져야 한다. 이러한 흔적들은 노출되어져야만 한다. 


<불편한 기운>은 육체성과 공감, 시사성의 일반적 개념에 대해 고찰하며, 더불어 매번 특정 장소의 공간적이고 기술적 한계와 가능성을 반영하는 공연예술행사로, 올해로 여섯 번째를 맞이한다. 각각의 공연자가 다른 예술가, 퍼포먼스, 관객과 더불어 이 행사의 특성에 맞게 공간한정적 맥락을 생산하는 전시공간 간에 이뤄내는 소통은 현재와 지금, 열린 참여, 교환, 그리고 공감대를 넓히는 아우라를 만들어낸다. 다학제적 성격을 가진 이번 행사는 시각예술, 공연/춤, 음악, 비디오 아트, 시 뿐만 아니라 다양한 문화•예술적 배경을 갖고 있는 참여 예술가들을 모두 한 자리에 모으고자 한다. 이러한 시도는 때때로 마찰로 이어질 수 있으며, 불가피한 상황을 일으킬 수도 있지만, 그와 동시에 잠재력과 존중을 야기할 수도 있으며 때로는 실제로 사람들이 자신의 개인적 한계를 마주하게끔 하기도 한다: “다수를 위해 매우 적은 공간이 남았을 때, 근접성이 야기될 때, 누군가가 다른 이들을 배제시킬 때, 때때로 그것은 불편해지기도 한다.” 편안함과 평화, 수용의 기운이 사람들을 안정시키며, 이는 마치 모든 질문들의 답이 이루어진 것 같고, 모든 문제들이 해결된 것 같아 사람들을 느긋하게 하지만, “불편한 기운(Ungemütlich)” 은 내적 외적 불안감을 생산하며, 창조적인 자극과 영감을 제공한다. 

2019년, 이 행사는 베를린 크로이츠베르크(Kreuzberg)에 자리잡고 있는 포럼 팩토리 (Forum Factory) 에서 개최되며, 이는 독일이 지난 30년 동안 불완전하지만 극복하고 있는 과거이자, 한반도에게는 여전히 대치 중인 현재인 냉전을 위해 헌정된다. 경계, 마찰, 심지어 갈등, 절망, 고립, 두려움과 같은 경험들은 정치계 뿐만 아니라, 개인의 육체, 그리고 일상적이고 양식화 된 퍼포먼스를 통해서도 드러난다. 이번 축제의 개념에 입각하여, 역사인 독일과 현재형 한반도까지 냉전에 대한 광범위한 반성은, 불편하지만 이념에 대한 존중과 함께, 국지적 통일 희열과 한반도의 정치적 관계의 신경적 경련을 거부하는 정면 대결을 고무시킨다.

컨셉: 프레데릭 크라우케 (Frédéric Krauke )
구성: 스테판 호페 (Stefan Höppe)
영어 번역: 에이미 클레멘트 (Amy Klement)
한국어번역: 한지애 (Jiae Han)
편집/감수: 이주하  (Juha Lee)



과거 행사이력 (HISTORY OF THE EVENT)

현재까지, <불편한 기운 (UNGEMÜTLICH)>의 구상은 5회 진행되었다:

2011년 <제1회 불편한 기운>, 베를린 

2012년 <제2회 불편한 기운>, 칼스루에

2013년 <제3회 불편한 기운>, 베를린

제4회 <불편한 기운>은 2016년 9월 프랑스 예술가들과 프랑스 마르세유 (Marseille)에 위치한 괴테 인스티튜트 독일문화원과의 협력을 통해 진행
(참고영상  https://vimeo.com/289509780 ).  

이후, 2017년 9월에 본 행사와 더불어 새로운 라이브 공연과 비디오 영상회로 구성된 전시회 개최
(참고영상:  https://vimeo.com/237999049 ).

2017년 <제 5회 불편한 기운>, 베를린.







잃어버린 경계 LOST BORDERS – 제6회 <불편한 기운>의 프로젝트 일부

39337462_1560519770321448_r.jpegfoto by Young-il Kwon, 2018

LOST BORDERS _ VIDEO
https://vimeo.com/315269239 



잃어버린 경계 - <제6회 불편한 기운/UNGEMÜTLICH VI> 中


프로젝트 “잃어버린 경계”의 주된 아이디어는 프레드릭 크라우케(Frédéric Krauke)가 2018 년 ‘DMZ 아트 페스타’(DMZ Art Festa) 기간 동안 고성 통일 전망대 (Goseong Unification Observatory) 지역의 버려진 관측소의 창문에 작업한 잉크 드로잉을 제거하는 것이었습니다.


드로잉은 북쪽으로는 북한의 풍경, 동쪽은 바다와 수평선, 남쪽은 한국의 풍경을 보여줍니다. 이 풍경 드로잉에는 보이는 경계선 구조가 없습니다.
북쪽 또는 남쪽의 창문 바깥쪽에서 본다면, 이 풍경 드로잉은 북쪽과 남쪽을 결합한 “잃어버린 경계” 상태의 새로운 풍경으로 크로스 페이드 됩니다.
프레드릭 크라우케의 목표는, 한 때는 군물자였으나 그의 드로잉으로 인해 변형 된 이 작품(관측소)을 DMZ에서 베를린으로 이동하여 <제 6회 불편한 기운>에 전시 하는 것입니다.


현재, 프레데릭 크라우케는 한국에서 2019<DMZ 대붕호 문화 행사>에 참여 중이며, 행사 이후에 위 영상 속 작품을 직접 베를린으로 옮겨갈 예정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아래의 기관/개인들의 도움으로 가능하였으며, 이는 현재진행 중인 프로젝트입니다.




김백기 제주 실험예술제 감독 한국

차주만 2019 DMZ 대붕호 문화제 감독 과 그의 팀 한국

유진규 공연 예술 감독 한국

고성 통일 전망대 한국

하슬라 미술관 한국

이 선지 제이 예술 감독 한국

한지애 번역 한국

이주하 편집/감수 한국

에이미 클레멘트 번역

스테판 호페 문화 담당자 독일

포럼 팩토리 공간 제공 독일



후원

<제 6회 불편한 기운>은 비영리 예술 행사이며, 다른 공식 기관들로 부터 재정적 지원을 받고 있지 않습니다. 후원금은 <제 6회 불편한 기운> 집행하고 운영하기위해 사용할 예정이며, 사용항목은 다음과 같습니다.


숙소

식사

보험

영상 및 사진 제작

예술 재료 구매

교통

예술작품 운송


모든 지원과 후원에 대해 미리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프레데릭 크라우케 – 구성, 기획 및 집행
+ Read More

€852 of €5,700 goal

Raised by 18 people in 3 months
Your share could be bringing in donations. Sign in to track your impact.
   Connect
We will never post without your permission.
In the future, we'll let you know if your sharing brings in any donations.
We weren't able to connect your Facebook account. Please try again later.
HB
€99
Hajü Büsch
23 days ago
ZC
€30
Zabo Chabiland
1 month ago
YK
€50
Yannick Krauke
1 month ago
AK
€30
Arno Kleinofen
1 month ago
SK
€40
Sigrid Krauke
1 month ago
SM
€50
Sina Mietzner
1 month ago
AP
€30
Anaïs Poulet
1 month ago
BL
€20
Bjoern Loeckel
1 month ago
SK
€30
Sigrid Krauke
1 month ago
€50
Anonymous
1 month ago
or
Use My Email Address
By continuing, you agree with the GoFundMe
terms and privacy policy
There's an issue with this Campaign Organizer's account. Our team has contacted them with the solution! Please ask them to sign in to GoFundMe and check their account. Return to Campaign

Are you ready for the next step?
Even a €5 donation can help!
Donate Now Not now
Connect on Facebook to keep track of how many donations your share brings.
We will never post on Facebook without your permission.